전시

검색
연도검색
  1. 전체
  2. 2018년
  3. 2017년
  4. 2016년
  5. 2015년
  6. 2014년
  7. 2013년
  8. 2012년
  9. 2011년
  10. 2010년
  11. 2009년
  • 기타 퀀텀점프 : 편대식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6.02.18(목) ~ 2016.03.13(일)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간 협력 릴레이 전시 프로젝트로, 2015년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4인(민성홍, 고우리, 홍란, 편대식)의 작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습니다.

  • 기타 퀀텀점프 : 홍란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6.01.15(금) ~ 2016.02.10(수)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에서는 《퀀텀점프》의 세번째 주자, 홍란 작가의 전시를 엽니다.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간 협력 릴레이 전시 프로젝트로, 2015년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4인(민성홍, 고우리, 홍란, 편대식)의 작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습니다.

  • 기획전시실 가브리엘 리코 입주결과보고전 《VIVS VIVA》 종료
    • 기간/ 2016.01.14(목) ~ 2016.01.27(수)

    경기창작센터는 1월 14일부터 1월 27일까지 멕시코 입주작가 가브리엘 리코(Gabriel Rico)의 입주결과보고전 《VIS VIVA》를 개최합니다. 《VIS VIVA》는 ‘살아있는 힘(living force),’ 곧 활력을 의미하는 라틴어로, 생명체 고유로 지니고 있는 생명을 향한 힘과 운동에너지를 가리킵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가 멕시코에서 직접 가져온 골드포일과 경기창작센터 인근 숲에서 수집한 나뭇가지, 그리고 대부도 해변가에서 채취한 흙을 소재로 작업한 조각작품 50점을 선보입니다. 특별히 세종도예원의 이수연 명인과 다섯 명의 전승조교가 협업하여 화병을 만든 도예워크샵을 진행하며 전시를 완성하였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석 부탁드립니다.

  • 기타 퀀텀점프 : 고우리 <잡히지 않는 것들>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5.12.18(금) ~ 2016.01.10(일)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에서는 2015년 12월 18일(금)부터 2016년 1월 10일(일)까지 [퀀텀 점프: 고우리] 전시를 연다.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간 협력 릴레이 전시로, 2015년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 4인의 작품을 연이어 선보인다.

  • 기타 금릉 김현철 展 그리고 지운 여백餘白, 블루 종료
    • 장소/ 전시사무동 2층 갤러리
    • 기간/ 2015.11.16(월) ~ 2015.12.18(금)

    우리에겐 ‘푸름’에 대한 남다른 지향이 있다. 산, 물, 하늘은 분명 다른 빛깔이나 푸르다는 한 가지 말로 그려왔다. 이때의 푸름은 천변만화(千變萬化)하는 지상의 떠도는 색이 아니라 변치 않는 것, 마땅한 것, 곧고 정한 것의 의미이며, 마땅히 그러한 자연인 동시에 마땅히 그러해야 할 섭리를 가리킨다. 숱한 선현들이 어지럽고 아득한 세상을 건널 때도 일생토록 머리를 두고 버텨내도록 붙들어준 것은 넉넉하게 만상을 품는 시리도록 푸른 이 정신이었으리라. 근원에 가까운 빛은 고요히 타오르되 서늘하게 푸르다. 금릉 김현철의 그림이 향하는 길이 이에서 멀지 않다. 비질한 새벽 마당이 고요 속 더욱 맑아지듯 더 한층 푸르게 푸르게 비워지고, 깊어지고 있다.

  • 기타 퀀텀점프 : 민성홍 《Overlapped Sensibility : Imbued》 종료
    • 장소/ 경기도미술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 기간/ 2015.11.20(금) ~ 2015.12.13(일)

    민성홍은 일상 속에서 개개인의 상황적 변화와 경험 등에 집중하는 작가 자신, 혹은 주변인들의 기록물들을 바탕으로 상호 관계성을 부각시키며 의미적 확장과 시간적 공간적 층위를 다양하게 구성하는 방식의 작품들을 보여 왔다. 《Overlapped Sensibility》는 어떤 대상이나 공간에 더해지는 감성의 중첩이나 재인식의 과정을 나타내는데, 공통성과 차이성, 익숙함과 낯설음 등 존재의 의미변형이 표출되는 요소들을 재구조화시키는 설치, 사진, 비디오, 세라믹 형체들을 통해서 반복적으로 상징적인 기호화를 형성한다. 그는 익숙함과 낯설음 사이의 일종의 긴장 관계를 이끌어내기 위해, 다양한 재료를 다루며 다양한 방식의 작업을 함께 전개하고 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