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행사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 개최
오픈스튜디오, 기획전, 라운드테이블 등 진행
△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 22일(금)부터 24일(일)까지 경기창작센터에서 진행
△ 창작작가 19명과 기획작가 12명, 해외작가 4명 등 모두 35명의 작업실 공개
△ 기획전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 기획전 : 바람이 부는 언덕」 등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의 입주작가들의 작업실과 작업 결과물을 두루 살펴볼 수 있는 경기창작센터의 연중 최대 행사인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이 오는 22일(금)부터 24일(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경기창작센터의 이번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은 금년도에 입주한 창작작가 19명과 경기만 에코뮤지엄 사업 등에서 다양한 협력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있는 기획작가 12명, 그리고 경기창작센터와 협력관계에 있는 해외 레지던시 기관에서 온 해외교류작가 4명 등 모두 35명의 작가 작업실의 공개로 진행된다.

이 기간동안 경기창작센터에서는 입주작가들은 물론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이 많은 성인과 대학생들을 위해 ▲언론계에서 문화분야의 전문가로 활동중인 언론인들이 함께하는 창작 라운드테이블과 ▲국내 주요 아트레지던시 큐레이터들이 함께하는 창작 워크샵, 그리고 ▲작가들과 전문가가 함께하는 창작 아트토크 등이 예정되어 있다.

이와 함께 경기창작센터 전시실에서는 경기도 서해안인 대부도(행정구역상 안산시 단원구 대부동 : 정확한 위치는 선감도)에 자리잡고 있는 경기창작센터의 위치적 특성을 감안해 대부도를 중심으로한 경기만 연안의 다중적인 지역특성과 맹목적 근.현대화 과정에서 역동적인 삶의 변화를 겪어왔던 지역 사람들의 이야기를 10명의 작가들이 각자의 시선으로 풀어낸 「2017 경기창작페스티벌 기획전 : 바람이 부는 언덕」 전시가 진행된다.

이밖에도 윤제호 작가의 「2017 경기창작센터 아트프로젝트 : 공간에서 공간으로」와 해외초청작가인 윤희 작가의 「해외초청작가 보고전 : 여기, 지금」을 비롯해 경기창작센터의 창의예술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작가들이 준비한 「교육전시 : 말랑말랑 상상창고」 전시 등이 준비되고 있다.

경기창작센터는 국내외 예술가들의 창작과 연구활동을 지원하는 아트레지던시이며 동시대적인 이슈와 지역적 정체성을 포괄하는 전시와 아트프로젝트 그리고 어드바이징 및 해외작가교류 등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창작센터 관계자는 “이번 창작페스티벌을 통해 입주작가들의 작업실 공개를 통해 작가들의 삶의 일단과 함께 작가의 작업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도 중요하지만, 문화예술분야의 국내 주요 언론 관계자를 초청한 라운드테이블과 창작 아트토크도 눈여겨 봐 줄 프로그램”이라며, “창작페스티벌은 작가들은 물론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지역 축제의 역할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