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7 경기창작센터 결과보고전
기간/ 2017.12.21(목) ~ 2018.02.11(일)
장소/ 경기창작센터 상설전시장 및 기획전시장
참여작가
강주희, 김남현, 박문희, 빈우혁, 신유라, 안효찬, 양승원, 양유연, 윤성필, 윤제호, 이수진, 임영주, 전우연, 전희경, 정진국, 조현익, 하태범, 허우중, 홍란
(재)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는 2017 경기창작센터 결과보고전 <괄호 안에 제시하다>를 12월 21일(목)부터 2월 11일(일)까지 경기창작센터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12월 21일 목요일 늦은 오후 4시에 경기창작센터 아트카페에서 전시개막식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2017년 경기창작센터에 입주하여 레지던시프로그램에 참여한 19명의 입주작가들이 한 해 동안 일궈왔던 창작 활동의 성과물들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육지화 되어있는 섬이며 한 낮에 산책으로 얼마든지 접할 수 있는 바다와 산으로 둘러싸인 경기창작센터의 일상은 언제나 그렇듯이 고요와 적막으로 가득하다. 혼잡한 도시와 멀리 떨어져 사뭇 다른 환경에 일정 기간 스스로를 고립시키고 격리하여 창작 활동과 작품 제작에 몰두해온 입주작가들은 각자의 예술적 이상들을 위한 실천의 과정들 가운데 본 전시를 하나의 분기점으로 두고 있다.

전시 제목인 <괄호 안에 제시하다>는 세계의 자명한 타당성을 묶어서 그것에 대한 판단을 중지(epochḗ)하는 현상학적 방법론의 단계로 어떤 상황을 경험하거나 대상에 접근함에 있어 관습적인 가치관이나 편견을 유예하고 본질적인 속성을 능동적으로 포착해내는 것을 일컫는다. 예술가로서 살아가는 것은 예술가가 되어가는 것이고 그것은 삶에서 예술을 끊임없이 실천하고 적용함으로써 고유한 자기 세계를 단단히 구축하고 예술의 본질로 다가가는 일련의 단계들을 거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일 년이 조금 모자란 지난한 시간을 보내고 또 다른 출발을 기다리는 입주작가들은 잠시 멈추어 숨을 고르고 정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전시의 작품들은 그들의 결론들이 아니다. 판단과 평가를 유보하고 앞으로 예술계의 현장에서 미래의 주역으로 무한한 역할을 펼쳐 보일 경기창작센터의 작가들을 기억하게 할 것이다.
작품 소개
전시전경-1
전시전경_ 신유라, 걸쳐진 상자_윤제호, Un/Map
전시전경-2
전시전경_김남현, 마주한 내성_양유연, 소강, 안개 속, 없는 곳
전시전경-3
전시전경_허우중, 관념의 탑
전시전경-4
전시전경_전희경, 이상적 고요_ 안효찬, 우리안에 우리_조현익, DAY 사진연작_정진국, 대부도별곡
전시전경-5
전시전경_임영주, 총총_윤성필, 시그널그린
전시전경-6
전시전경_ 박문희, 땅 위에서 일어나는 일_하태범, 일루젼
전시전경-7
전시전경_홍 란, 나는 너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한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기획전시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조권진/경기창작센터/032-890-4822
확인